미운 청년 새끼

  • 저자
  • 발행일
  • 판형
  • 면수
  • ISBN
  • 가격
  • 최서윤, 이진송, 김송희
  • 2017.04.13
  • 140*225mm
  • 360
  • 9788959894512
  • 14,000
도서 구매하기

책 소개

"요즘 애들이 다 그렇지“의 ‘요즘 애들’.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청년들은 이렇게 불렸다. 모든 것을 포기해야만 하는 세대. 정말 그들이 가진 것은 포기와 안일함 뿐일까? 대한민국 청년은 미운 오리 새끼와 꼭 닮은, ‘미운 청년 새끼’다. 생김은 불분명하고, 목소리도 남다르다. 그리고 아름다운 백조가 되지도 않을 작정이다. 

『미운 청년 새끼』는 청년이 대한민국을 헬조선이라 일컫는 이유, 자신을 흙수저라 자조하는 이유, N포세대라는 말이 미치도록 싫은 이유를 가장 생생한 목소리로 담은 책이다. 먹고사니즘, 정치, 문화, 연애, 주거까지 다섯 개의 주제는 청년의 삶을 관통해 대한민국과 청년의 현주소를 다각도로 보여준다.

목차

들어가며

저자 대담: 우리는 떠들어야 했다


먹고사니즘, 일자리가 생기면 불안함이 사라질까?written by. 김송희

나, 뭐해 먹고 살지 / 하나의 꿈에 매진하면 망한다 / 미싱은 잘도 도네 돌아가네 / 변두리 인생 /

갑을병정의 정정정정 / 아재아재 바라아재 / 일하며 자존심 지키기 / 프리하지 않은 프리랜서 /

일은 왜 열심히 해야 하나요 / 힘듭니다 불쌍합니다 도와주세요 / 거위의 꿈


정치, 더럽고 치사해도 놓치지 않을 거예요written by. 최서윤

그래도 투표는 합니다 / 투표하지 않을 자유를 외치는 이들에게 / 시위 성애자들 /

기성세대와의 대결 구도 / 청년 대상화와 여성 대상화 / 열정 착취 / 너부터 달관하세요 /

흙자식이라뇨? / 수저게임 개발기 / 국회의원의 조건 / 전기 셔틀 지역에 추수 셔틀 가다 /

내 꿈의 목록들 / 메갈이나 일베나 그게 그거라고? / 우리에겐 공론장이 필요하다


문화, 죽은 듯 살지 않기 위해 찍 소리 내기written by. 최서윤

‘잉여’를 창간하기로 했다 / 정기간행물을 등록하기로 했다 / 손을 내밀었더니 맞잡아주었다 /

실패한 730프로젝트 / 취존과 취좆 / 나도 웃기고 싶은 사람이지만 ‘옹달샘’처럼은 아닙니다 /

흙수저 빙고게임과 불행배틀 / 랩 가사를 쓰다 / N포세대라는 말은 불편하다 /

2030 여성을 무시하면 아주 좆되는 거야 / [나, 다니엘 블레이크]를 보고 / 모두에게 잉여짓을 허하라


연애, 한없이 낭만에 가까운 기만written by. 이진송

왜 연애와 결혼인가 / 6학년이 웃겨? / 중2병이라도 사랑이 하고 싶어? / 그놈의 소녀 /

목적으로서의 연애, 과정으로의 썸 / 연애라는 대국민 팀플 / 연애는 마시멜로가 아니다 /

연애는 사양합니다 / 이제 그만 발효식품을 놔줘 / 결혼은 미친짓일까


주거, 내 집은 없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written by. 김송희

내 집은 어디인가 / 장거리 통학러의 슬픔 / 이웃에게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의 가난함 /

남의 고양이와 산다는 것 / 이사란 연애와 같은 것 / 다 있는데 고양이 나만 없어 /

공간을 점거하라! 주거만 문제가 아니다 / 공공임대주택, 청년 주거의 대안될까

저자

최서윤


국내 최초 비연애 칼럼니스트. ‘비연애생활자’를 위한 독립잡지 《계간홀로》 발행인. 이화여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현대소설 박사 과정에 재학 중이다. 학부 시절 집필한 경장편 소설 「승강이」로 제7회 이화글빛문학상을 수상. 《한국일보》, 《한겨레21》 등에 사회문화 전반의 이슈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빈곤한 연애 경험의 소유자인 그녀는 ‘모태솔로=루저’로 낙인찍히는 세상에 반기를 들고, 2013년 《계간홀로》를 창간하기에 이른다. ‘비연애생활자’의 인권과 그들의 삶에 대한 존중을 주장하는 《계간홀로》는 이를 지지하는 ‘홀로(=솔로)’들의 십시일반으로 3년째 근근이 발행되고 있다. 만 스물일곱, 세상의 모든 편견에 강한 의문을 갖고 있는 그의 생각과 글은 젊고 거침없으며 통쾌하다. 지성과 유머의 재기발랄한 결합. 사회의 부조리를 예리한 시선으로 포착하는 날카로운 비판의식. 문학, 역사, 철학의 경계를 넘나드는 인문학적 분석으로 깊이를 더하면서도, 덕후 세계의 B급 유머 코드를 구사하며 어떤 지루한 주제도 유쾌하게 풀어내는 균형감각 또한 이진송 글의 매력이다.


‘내가 당하면 싫은 일은 남에게도 하지 말자’는 것은 가장 보편적인 윤리다. 그러나 이것의 실천은 까다롭다. 개개인마다 ‘당하기 싫은 일’의 범주가 다르고,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지점도 다르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공동체 내에서 각자의 경험과 배경을 공유하고 서로 경청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독립 잡지인 『월간 잉여』를 펴냈고, 보드게임 기획, 단편영화 연출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캠퍼스 씨네21』 기자. 글 쓰는 일을 하고 싶었고 결국 하고 있지만, 그래서 지금 행복한지는 잘 모르겠다. 하고 싶은 일을 하려고 이직도 많이 했고, 먹고 살기 위해 아르바이트도 전전했지만 일이란 과연 무엇인지 일도 모르겠다. 이 책의 시작과 끝에서 필자의 글을 만날 수 있는데, 독자들이 완독을 안 할까 불안하다. 요즘 관심사는 불안 해소, 불확실성, 살아남기, 세대 전쟁, 부동산이다.

  • 미래의창 주식회사
  • 대표 : 성의현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잔다리로 62-1 미래의창 빌딩 5, 6층
  • 사업자등록번호: 244-81-01573
    편집부
  • 02-338-6064
    영업·마케팅부
  • 02-338-6094

Copyright © 2021 miraebook . All rights reserved.

닫기